기대작 이어서 였을까?
트랜스포머는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익히들 알고 있는 방한 논란 부터,
배우들의 사생활(메간폭스의 양성애자 선언, 샤이아 리포브와 메간폭스 열애논란)
말, 말, 말, 구설수들(배우는 창녀다 발언, 최근 샤이아의 인터뷰중, 한국을 적국이라고 했다는 발언
-> 아직, 기사만 접했고, 직접 동영상이나 원문으로 해석여부를 판단하진 않았다.)

의도적이었든, 그렇지 않았든, 영화는 수많은 논란을 야기시켰고,
영화 자체로만으로도 흥미 거리가 될 수 있었는데, 논란 덕에 더 흥미거리에 올랐다.

여러가지 논란에도 불구, 개봉 일주일 만에 280만 관객 돌파, 개봉 초기, 예매율 90% 등의
진기록을 세운 트랜스 포머.



결론만 말하자면, 기대를 많이 안하고 봐서 그런가, 몇 몇 부분의 아쉬움은 남지만, 
기대이상의 합격점. (물론 내가 한눈에 꽂힌 스타트렉엔 못미쳐...) - 합격점은 주관적인 것이니...

좀 더, 자세한 리뷰를 위해,
영화를 보며, 가졌던 아쉬운 점, 왜 1편의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지 못하나 등을 짚어보도록 하겠다.

[영화를 보면 생기는 몇 가지 궁금점들 - 영화는 영화일뿐 오해하지 말자~]

몇 몇 지인이 영화가 별로라는 이유 중 단연 첫 번째로 꼽는 것은, 스토리가 유치하다. 라는 것,
뭐 만화가 원작이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따지고 들자면, 스토리가 듬성듬성 허술하긴 하다.

그래도, 영화가 잘되는 이유? 아마, 화려한 영상의 힘?

어쨌든, 영화를 보며 궁금했던 것들을 묶어 보겠다.


영화의 스토리의 핵심이 되는 큐브 조각,
큐브는 조각일지라도 그 힘이 대단하긴 하지만,

의문점 1

왜 샘 윗윗키는...
트랜스포머 전투후 2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옷을 한번도 안빨았는가?

샘의 어머니는 집안일을 안하는가?

큐브의 발견에 대단히, 개연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트랜스포머 스토리 논란의 핵심이 아닐까?
물론, 주인공 윗윗키와 사건을 엮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전개이긴 하지만,
대학에 가는 샘이 짐정리를 하다 할아버지의 유품 중에서 관련 단서를 찾아내는게 더 그럴듯 하지 않았을까...


의문점 2

간폭스님은 왜 저 자세로 도색을 하는가...?

섹시하신 간 폭스님, 전편보다 피부도 훨씬 매끈매끈 해지시고, 외모 레벨업!!

의복이 간소하시메, 파편튀기는 전장을 누비며 뛰어도, 몸에는 그을음만 있을 뿐, 상처 하나 없으신 간폭스님.
도색을 하시메, 저 자세가 아니면 도색이 되지 않는 간폭스님.

트랜스포머 하면 또 나오는 얘기 중 하나,로봇이 주인공이지 사람들은 별 영향이 없다 라고 하는 말이 있는데,

남자 주인공과 힘을 가진 존재와의 우정과 교류를 통한 월드 피스,
여자 주인공의 아리따운 자태가 없다면

이 영화의 재미가 반감 되지 않을까?

의문점 3

매끈하던 범블비는, 왜 변신만 하면 구석 구석 낡아 지는가...

범블비의, 인권(?) 차권을 보장하라,
오랜 요가 수행으로, 몸만 펴면, 군데 군데 스크레치인 범블비.

눈물로 샘에게 호소 중,
비 : 샘, 나 다리 쭉 펴고 누울, 큰 차고가 필요해.
샘 : 안돼.

[시각적으론 영화의 한계를 뛰어넘었지만, 스토리 까지는.. 몇 프로 아쉬운 트랜스 포머]

물론 원작 포스터엔 없지만, 우리나라 포스터에 삽입 된 문구,
[영화의 한계를 뛰어 넘다]

이미, 전작에서 자동차가 로봇으로 변신하는 그 화려한 변신과정 외에 뭐가 더 있단 말이야?

라는 기대를 가지며 두근두근 하게 만들어 주기 충분했다.
그래서 인지,
영화는 시작 부터,

화려하게 디셉티콘과 트랜스포머 팀의 싸움을 그려내며, 많은 시각적 즐거움을 주기 시작한다.

2년 이란 시간, 트랜스포머 팀의 역할, 남은 오토봇들의 활약을 그려내기 위해 필요한 에피소드 였지만,
영화 전체의 스토리를 위해서는 과감히 시간을 줄이는 편집을 했어야 옳았던 것이 아닌가 싶다.

전편에서는, 비교적 단순한 스토리와 적군과 아군의 적절한 로봇 비율을 통해, 등장하는 로봇들을 비교적
하나하나 알아갈 수 있었던 것에 비해,

이번에는 너무 많은 로봇(특히 적군),
두 가지 큰 스토리가(결국 한가지에서 발생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크게는 둘로 볼 수 있다)
한꺼번에 쏟아지면서, 결국엔 영화를 만든 사람도 감당할 수 없었는지,
영화의 후반부로 갈 수록 이야기가 급하게 마무리 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게 하였다.

덕분에, 적군에 대한 위협은 그다지 느껴지지 않고, 최종 보스격인 디셉티콘의 비밀리더와,
지구를 위협할 기계 역시 허무하게 사라지고 만다. (이럴걸 왜 고생했나요... 싶은?)

기사로 나왔던 영화 평 중에 하나가, 우리 주변의 차나 가전제품이 변한다는 두근거림에서, 이집트로 쌩뚱맞게 스케일이 옮겨져, 그 스토리의 재미가 반감 되었다는 것이 있었는데,

스토리 배경의 문제 보다는, 스토리 자체가 너무 많은 이야기를 풀어내려고 했던 것이, 가장 문제였다고 생각한다. (크게는 두개 에피소드로 치면 여러개)
그리고, 오토봇이든, 디셉티콘이든, 어느쪽 하나에 정을 붙이기도 전에 너무 많은 로봇이 등장하는 것이,
재미 반감의 가장 큰 이유 라고 생각한다.
두번이나 반복해서 말할 만큼, 다양한 로봇의 등장에 눈은 즐겁지만 다소 산만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즐거운 영화 트랜스포머]
스토리가 다소 산만하고,
약간은 앞 뒤가 맞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트랜스포머는 한 편의 오락영화로 우리에게 충분히 재미를 주기에 부족함이 없다
(물론 스타트렉은 따라올 수 없지만...ㅋ)
옵티머스 프라임과, 트랜스포머 팀의 화려한 액션활극 (안녕하세요, 캡틴 르녹스)
이번에는, 오토봇들의 정말 화려한 액션을 볼 수 있다. 거의 중국 무협지 수준을, 로봇들이 재현.

귀여운 오토봇들의 귀환, 범블비의 능청 연기, 산만하지만 재미있는 GM대우의 트윈스들(GM이니 대우는 아니다 뭐 이런건 차치하고서라도 전 마냥 좋았습니다.)
예전에 영화 이탈리안잡 에서 미니쿠퍼가 등장한 후로, 쿠퍼에 대한 직간접 홍보가 꽤 많이 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GM의 트윈스들도 영화에서 꽤 등장했기 때문에, 경차여도 준 쿠퍼 급 까지는, 조금 이미지가 신장되지 않을까 기대 된다는..


델타 7(맞나?)의 시몬스 요원, (전작의 밉상 이미지에서 벗어나, 푼수기 있지만 한 몫하는 조연역할을 톡톡히 했다.)

대박 닷컴의 찌질이 룸메이트 리오(그래 리오 네가 수고가 많다~)

진정 85년 생이란 말인가...또 한명의 섹시 베베 앨리스(사실 이름은 잘 기억 못하실 거고, 아쉽게도, 이 분은 이번 편 까지만, 뭐, 혹시라도 또 등장 하실 수도 있지만)

이와 같이, 사람과 로봇의 주, 조연들의 연기가 톡톡히 녹아 들어가 지루함 없이 보기엔 충분한 영화다.
(특히, 리오와, 스미스요원 콤비는 영화의 무거운 기류를 가볍게 만드는데 톡톡한 공을 세운다는)

마치 이번이 마지막인 것 처럼, 총 물량공세를 펼쳤지만,
아직도 살아있는 디셉티콘 덕분에, 3편이 또 나온다는 것을 충분히 인지시키고 끝나는 트랜스포머,
과연 다음번 스토리는 무엇일지, 또 어떤 즐거움을 줄 것인지.


디셉티콘들은 하나같이 다 구분하기 어려운 외모였지만,
동물을 본떠 만든 디셉티콘 들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사마귀형, 모기형, 넌 퓨마형인가...

이 리뷰의 결론은, 여유가 된다면 한번 직접 보시고 판단해도 괜찮을 영화라는 것.

이 외에도, 7월에 속속 등장할 한국 영화들 역시 기대가 된다,
특히 차우라던가, 또 차우라던가, 그러니까 차우라던가... (롯데시네마에서 영화를 관람한 덕분에 차우에 세뇌된 것 같다는...지금 인터넷에 이슈가 되고 있는 괴물 논란 역시 차우의 밑밥은 아닐런지, (너무 앞섰나?))

Posted by Tomatoto
이전버튼 1 2 이전버튼